실크처럼 부드러운 푸딩 – 아사쿠사 실크푸딩 ( 浅草シルクプリン )

우리나라에서는 디저트 문화가 그리 발달하지 않아서 식당에 가도 따로 디저트 메뉴가 없고, 그나마 요즘에나 들어온 패밀리 레스토랑들에나 조금 찾아볼수 있는데요. 있어도 작은케익이나 커피/아이스크림 정도입니다. 이 디저트문화는 아무래도 우리나라 식문화가 그네들과 다른게 이유일 수 있겠습니다. 우리 선조들께서는 수정과, 식혜, 유과, 약과 같은 것들을 드셨겠지만 요즘은 제대로 만들어진 전통 약과,유과는 너무 비싸서 먹기도 힘들죠.

모리나가 푸딩

하여튼, 일본사람들이 즐겨 먹는 디저트 메뉴중에 푸딩 ( Pudding ) 이 있는데요. 마트에만 가도 다양한 푸딩들이 전시된것을 볼수 있습니다. 전 푸딩을 그리 좋아하지는 않아서 몇번 맛본정도 였구요. 즐겨먹는다길래 편의점에서 위와 같이 생긴 모리나가 푸딩을 하나 사다 먹어봤는데.. 뭐 그냥 그렇더군요.

그래서 괜히 난리인가 보다 싶어서, 다신 푸딩은 거들떠 보지도 않으려고 했는데.. 저의 푸딩에 대한 인식을 바꿔준 곳을 소개합니다.

아사쿠사 실크푸딩 – 浅草シルクプリン

나고야식 장어덮밥인 히츠마부시전문점, 우나테츠는 긴자선 아사쿠사역 근처에 위치해 있는데요. 이 아사쿠사에 가면 꼭 먹어봐야 할 것이 또 하나 있습니다. 바로 아사쿠사 실크푸딩 ( 浅草シルクプリン ) 입니다.

아사쿠사 실크푸딩 전경

아사쿠사역에서 카미나리몬(雷門)을 지나서 가다보면 바로 옆에 골목에 있습니다. 매장은 그리 크지않구요. 이 곳의 실크푸딩Testa Rossa Cafe에서 만드는 것인데 근처에 카페도 있습니다. Testa Rossa Cafe 홈페이지 – http://www.testarossacafe.net/에 가면 좀 더 상세한 정보를 보실수 있습니다. 물론.. 일본어 사이트입니다. ㅡ.ㅡ;;

실크 푸딩

요렇게 하나씩 포장되어 있습니다. 가격은 개당 330엔. 환율생각하면 기겁하겠습니다만, 예전 환율대로라면 그정도 값어치는 합니다.

딸기 푸딩 내부

일단 첫술 떠서 먹으면, 기존에 먹었던 모든 푸딩의 맛은 가짜였다고 생각이 듭니다. 안그래도 그날 아침에 맨 위에 있는 모리나가 푸딩을 먹고 간터라 더욱 더 비교가 되더군요. 엄청나게 부드럽습니다. 실크라는 이름이 딱 어울리더군요.

실크 푸딩딸기 푸딩
녹차 푸딩커피 푸딩

꽤 다양한 종류가 있습니다. 실크,검정참깨,카라멜아몬드,녹차,딸기,커피,치즈,초콜릿,고구마의 총 9가지가 있습니다.
저희가 먹은건 시계방향으로 실크푸딩, 딸기푸딩, 녹차 푸딩,커피 푸딩 입니다.
물론 하루에 다 먹은건 아니구요. 우나테츠 글에도 썼듯이 장어덮밥을 먹으러 간 이틀간 2개씩 먹었답니다. 그냥 지나치기 힘들더군요 ㅡ.ㅡ;

4가지 먹어본것 중에는 딸기 푸딩이 최고였습니다. 저는 딸기>실크>녹차>커피 순서로 맛있더군요.

상온에서 오래 둘수 없어서 국내에는 사가지고 올수가 없어서 아쉬웠는데, 먹고난 빈병은 가져가도 되는터라 4개 다 가지고 왔습니다. 병이 작고 이뻐서 쓸데가 많을듯 합니다. 아사쿠사 관광을 가시거나 장어덮밥을 드시러 아사쿠사에 가신다면 꼭 한번쯤은 맛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은곳 아사쿠사 실크푸딩 입니다.

  1. 우와, 정말먹음직스럽다는,

    일본은 정말 먹거리와 소소한 구경거리들이 정말 많은것같아요.
    연인과 함께하기엔 최고의 여행지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잠시했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여건과 조건 모두 허락되지 않네요.^^

    좋은블로그인거같아요.

    분명 주인도 그러란 생각을 해봤습니다.

    감사합니다.^^

  2. 전 이거 6개 사가지고 국내 들어왔어요 .. ㅜㅜ 이거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맛있어요 ㅜ 전 실크, 치즈, 밀크티, 초코, 캬라멜, 커피맛 먹어봤는데 치즈랑 초코가 너무너무 맛있었어요 ㅎㅎ 딸기맛을 못먹어본게 한이 되네요 ㅜㅜ 이거 정말 한국에 들여오고 싶어요 ㅜㅜ

Leave a Comment


NOTE -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