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를 널리 알린다 : Leeum

Leeum 건축물 3개

13일날 개장한 삼성미술관 Leeum이 19일 일반에 공개되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의 현대미술관(SFMOMA)와 강남 교보문고를 설계한 마리오 보타(Mario Botta)
리옹의 오페라하우스,바르셀로나의 아그바타워를 설계한 장 누벨(Jean Nouvel)
네덜란드 국립미술관(Kunsthal), 후쿠오카의 집합주택 Nexus World를 설계한 렘 쿨하스(Rem Koolhaas)

이렇게 3인의 건축가의 공동작업으로 이루어진 미술관입니다. 같이 작업했지만.. 3명이 쓰는 언어가 다 다르답니다. ^^
( 아.. 위의 사진순서는 제가 좋아하는 빌딩 디자인 순일지도… )

고미술,현대미술,미래의 예술까지를 어우르는 문화공간이라고 하는군요.

제가 일전에 말했듯이.. 국내에도 랜드마크가 될만한 건축물이 하나 생긴거라고 봐야 하나요.. ^^;

PDA 를 통해 전시중인 미술품의 정보를 자세히 알수 있도록 한다는것도 마음에 드네요.

올해말까지 성공적인 시범운영을 거쳐,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외국사람들에게도 우리문화를 널리 알릴수 있는
멋진 공간으로 남기를 기대해 봅니다.

한국문화를 널리 알린다 : Leeum”에 대한 10개의 생각

  1. seimi

    음.. 건축에 특별한 관심이 있는건 아닌데 이런글 접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네요. 미술관이라 그런지 예쁘네요. 사진속의 크기와는 다르게 꽤 클테죠… 언제쯤 저런데 가보나, 이 촌놈은..^^ 글 잘보고 갑니다.

    응답
    1. 구루

      저도 소개는 하지만.. 미술관을 많이 가보진 못했답니다. 그냥 이쁜 건축물을 좋아하는거죠 ^^; 꼭 한번 가보세요~

      응답
  2. 현정

    장 누벨과 렘 쿨하스의 작품이 순서가 바뀌었네요
    리옹의 오페라하우스,바르셀로나의 아그바타워를 설계한 사람이 장 누벨입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