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엔 술을 마셔보자

월요일에 술마시는것을 좋아한다. 즐긴다.

보통 월요일부터 술을 마시면 한주가 힘들지 않냐고 말을 하는데, 그건 생각하기 나름이다.
내가 월요일에 술마시기를 좋아하는 이유는 이렇다.

  1. 일주일이 빨리 간다.

    월요일저녁에 술약속이 잡혀있으면, 월요일 아침의 월요병이 없다. 술약속에 즐겁기 때문에..
    (소주/맥주에 곱창,삼겹살,파전,돼지고기 썰어넣은 김치찌개,참치회,독일제 수제소시지,얼큰오뎅탕.. 아.. 이 어찌 즐겁지 아니한가..)

    그리고 일반적으로 하는 얘기처럼, 월요일에 술을 마시면 그 주엔 술을 마실일이 많아진다.
    (경험상 그런 경우가 많다. 술과 함께 한주를~ 야호!)

    그리고, 월요일부터 몸을 만들어 놨기에.. 주중에 술을 마셔도 몸이 알아서 반응한다.
    (인간의 몸은 우수해서.. 술이 들어가면 계속 알콜을 분해하기 위해 몸을 준비한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준비된걸 왜 놀리나 ?)

  2. 술이 잘 취하지 않는다.

    그래도 주초인데.. 화요일부터 졸면 안되지 하는 묘한 긴장감에.. 술이 잘 취하지 않는다.
    (물론 알콜이 들어가면 졸음부터 쏟아지는 나는 약간 문제가 있지만.. 같이 마시는 사람들은 그렇다고한다.)
    적당한 긴장은 취하지 않고 알딸딸한 즐거운 술자리를 만들어 낸다.

  3. 괜히 즐겁다

    남들은 월요일이라고 일주일 어찌 보내냐고 인상찌뿌릴때, 술먹으면서 뭔지 모를 우월감(-_-?)이 든다
    (머 내가 항상 하는것처럼 자신에게 잘난놈이라고 암시를 주는 마인드 컨트롤)

나만 아는 뒷이야기

월요일날 술을 좋아하는 버릇? 취미? 가 생긴건 사실..
예전에 차를 몰고 출근하던 회사에서 였다. 월요일엔 차가 너무 막혀서 차를 못가져 나오니..
차 안몰고 나오는 월요일밖에 맘놓고 술을 못먹는것이였다.. 이 어찌 슬프지 아니한가..
그래서 사람들을 꼬드겨 월요일부터 술을 먹자고 한것이 지금 이렇게 되었다는 남모를 슬픈전설이..

어쨋거나.. 오늘은 아직 술약속이 없다. 자.. 술사줄 사람 손!

월요일엔 술을 마셔보자”에 대한 5개의 생각

  1. 올리버네

    저는 아직까지는 백수라 언제든 술이면 오케이입니다 -_-

    ps. 커스터마이징을 많이 하셨네요 ^^
    근데 체크인이 안되는 건 좀 아쉽네요.

    zog의 코멘트 불러오기가 가끔씩 느려지는 건
    여러 조그 유저의 체크인 이미지를 불러오다
    일부 서버에서 좀 느려져서 그런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아닐까요…;;?

    응답
  2. 구루

    [+dana님] 저도 기분좋게~ 마시고 지금 들어왔네요 ^^

    [+올리버네님] 체크인은 어찌 빼와볼까 고민중입니다. ^^
    체크인 이미지는 제가 강제로 삭제해봤는데 차이가 없더군요. 그 문제는 아닌듯 합니다.

    응답
  3. 박상희

    월요일 술…
    그 희생양이 웅식군과 나였군…ㅋㅋ
    오랜만에 삼겹살 먹으니까 맛은있었지만..
    다음부턴 3900 원짜린 먹지말자…
    기분이 찝찝혀~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