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책을 싸게사서 오래읽는 방법

구루의 페이퍼백 모음 ^^

제가 애용하는 소설책을 싸게 사서 오랫동안 재미있게 읽는 방법
바로 페이퍼백(PaperBack,보급판)형태의 원서를 사서 읽는 것입니다.

페이퍼백 원서 본으로 소설책을 보게 되면 좋은점은

1. 책값이 저렴합니다.

요즘엔 조금 올라서.. 권당 1만원이 조금 넘습니다. 그럼 비싼거 아니냐고 생각하시겠지만
한글판 다빈치 코드가 1,2권 합쳐서 14000원대 입니다. 페이퍼백은 한권이니 3천원 이득이죠 ^^
해리포터 4편 불의잔은 한글판이 1,2,3,4 권해서 2만원이 넘지만 그거 역시 페이퍼백은 만이천원 조금 넘죠
아직 안산 5편 불사조기사단은 한글판이 5권이나 되더군요. 35000원 -_-; 역시나 페이퍼백은 만이천원 ^^

2. 1석 2조, 영어공부와 재미

원서를 보는것이니, 당연히 영어공부가 되겠죠. 저도 아직 영어는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만..
뭐든지 언어를 잘하는 방법은 최대한 많이 접하는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재미없는 독해나 문법공부하는거 보다 영어소설책 한권 더 읽는게 재미있고 싫증도 덜할 것이라 강력 주장합니다
모르는 단어가 있더라도 줄거리 보는 데는 전혀 지장 없습니다. 스토리 알면서 한번보고.. 모르는 단어 찾은후 다시 또 보고
뭐든 반복학습이 최고죠

3. 크기가 작다. 오래본다.

책 크기가 작은편입니다. 조금 두껍긴 하지만.. 들고다니기가 아주 편합니다.
겨울엔.. 코트나 외투 주머니에도 들어갑니다. 지하철에서 보면 딱이죠.
그리고 아무래도 한글책이 아니니까.. 버벅댈지라도 오랫동안 음미하며 볼수 있습니다 🙂

그외에도 이런저런 장점들이 있습니다.

– 지하철에서 원서책 보니 괜히 멋져보인다 -_-)b
– 책 사이즈가 동일해서 책장에 꼽아놓으면 괜히 멋지다 -_-b (해리포터 제외 -_-+)
조금 지난후 다시 봐도 새롭다. -_-ㆀ

아.. 물론 단점이 없을 수는 없지요

엄한 문장해석으로 소설의 내용이 비껴갈수 있다.
– 양장본에 비해 출시가 약 1년 정도 느리기때문에 급한사람은 숨넘어간다. (해리포터에 목말라하시는 분께는 비추)
– 지하철에서 보는데.. 외국인이 원서책보는거 보고 말걸면 낭패. -_-ㆀ
첫페이지 열었는데 첫단어가 모르는 단어면 좌절 OTL
– 책 싸게 샀다고 좋아하다.. 고이 모셔둘수도 있다는 불안감

그래도 장점이 단점보다 무수히 많습니다.

원서로 된 소설 처음보신다면.. 시드니 셀던의 내일이 오면(If tomorrow comes) 를 추천해 드립니다.
전 아마 한 5번 정도 본 것 같습니다. 국내 드라마로도 제작된 적이 있습니다. 원미경씨가 주인공으로 나왔죠
여주인공이 역경을 딛고… 도둑질에 사기꾼(Con Artist)으로 거듭나는 드라마 입니다. ^_^

시드니 셀던의 소설들은 거의 다 재미나게 보실수 있습니다.
그외에 마이클 크라이튼의 소설들도 재미납니다. 법정드라마가 주류인 존 그리샴 소설들은 매우 지루합니다 -_-
사실 저위에 구입한 책들 중에서도.. 아직 다 안본책도 몇권있습니다. 넘 졸려서 읽다가 포기했답니다. ^^;

소설책을 싸게사서 오래읽는 방법”에 대한 30개의 생각

  1. 기석

    아 그런모양의 원서책이 더 저럼한거였군요… 다빈치코드를 볼 생각이었는데 원서로 도전해 봐도;; 가능할지;;
    원미경이 주연한 드라마 예전에 재밌게 본 기억이 있습니다… 시드니셀던의 소설이었군요. 그것도 보고싶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페이퍼백 원서는 대형서점의 원서 코너에 가면 살수 있는거죠?

    응답
  2. AKI

    아아~ 학교다닐때 한참 영어공부 한답시고 닥터스 원서로 사서 보다가 그 의학용어들에 질려서 고이 모셔둔 뼈아픈 기억이…
    그래도 저런 보급판은 정말 가벼워서 들고 다니기는 편하더라. 그래도 폼이야 솔직히 양장본을 따라갈수 없지 ㅋㅋ
    나두 If tomorrow comes랑 Rage of angel에 원츄~

    응답
  3. 구루

    [+기석님] 네.. 교보문고에선 북클럽회원에 가입하면 10% 할인해 주더군요. 아, 영풍지하원서 매장에 얼마전에 갔더니 조금 철지난 페이퍼백들을 5천원인가에 할인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참고하세요~
    [+삐야기님] 저도 그냥 보는겁니다. 공부하는셈 치고요.. 도전을 함 해보심이 ^^
    [+AKI님] 양장본은 가격이 넘 비싸. 돈많아도 사두고 싶진 않아 -_-;

    응답
  4. 쿠마

    예전에 해리포터 사서 보다가 OTL …다시는 안산다는 ….다빈치 코드 번역판 있는데 보급판 사서 비교해서 보면 재밌을까요? -_-

    응답
  5. 구루

    [+쿠마님] 해리포터는 그래도 볼만 하던데요.. 톰클랜시는 정말 좌절이였습니다. 두께의 압박
    비교해서 보면 재미나더군요.. 해리포터 1권 비교하면서 다시봤는데.. 새로웠습니다 -_-;;

    응답
  6. yuki's

    아앗! 페이퍼백!
    이렇게나 좋은 방법이 있었을줄이야……. 바보같이 큰 돈 쓰고 헐떡이는 지갑의 숨 넘어가는 소리에 보낸 시간이 제법 길었군요 ㅠ_-

    응답
  7. 구루

    [+yukis님] ^^ 제대로 뽐뿌한거 같군요. (몰래 출판사랑 협약이라도 맺어둘껄 그랬나..)

    응답
  8. 수진

    여기 영국서는 사람들이 주로 페이퍼 백을 읽더라구요. 워낙 책을 많이 읽는 유럽 사람들이긴 하지만…
    그리고 아주 조금만 지나면 세일을 해요. 헤리포터도 벌써 세일에 들어갔죠…
    워낙 어려울 거라는 생각에 가격이 얼마인지도 기억이 나질 않지만..
    다음번에 타운에 갈 때는 if tomorrow comes나 예전부터 정말 원서로 읽고 싶었던 책,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를 함 사봐야 겠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응답
  9. 박은혜

    아하하하.. 지하철에서 원서책 보니 괜히 멋져보인다 -_-)b ㅋㅋ 정말이여요~ ^^
    글구 : – 엄한 문장해석으로 소설의 내용이 비껴갈수 있다. – 동감입니다. 그래서 못읽는 제가 아니겠습니다. ㅋ
    절대로 해석이 안되서 못읽는게 아니라~ ^^;; ㅋㅋㅋ

    응답
  10. 구루

    [+박은혜님] 소설의 내용이 비껴가도 색다른 재미가 있지않을까요. 나는 남들과 다르게 이해한다~ ^_^;

    응답
  11. ilovja

    저기 1번에 기석님. 영문 다빈치 코드는 읽기 쉬워요. 제가 작년에 볼 때 이틀인가 사흘만에 다 본 것 같은데요.

    구루님 존 그리샴 소설은 종류에 따라서 레인메이커 처럼 읽기 쉬운 것들도 있답니다.

    응답
  12. 핑백: English in Practice

  13. 핑백: ▒ 珍槿 ▒

  14. ilovja

    우리가 보통 말하는 페어퍼백은 정확히는 Mass Market Paperback이라고 하는데요. 우리식으로 말하면 문고판이고, 위의 그림에서 보면 시드니 쉘던 소설과 같은 크기죠. 그런데 이 문고판보다 조금 나은 수준이 일반 페이퍼백(보통 10불 이상)이에요. 최근에 안 사실인데 이 일반 페이퍼백 1쇄는 종이질이 좋아요. 어쩌다 보니 최근에 구입한 두 영문소설이 페이퍼백 1쇄라서 풍문으로만 들었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 하드커버 같은 경우에도 한정판으로 글자를 크게 인쇄한 Large Print 판이 있어요.

    참 그리고 다 빈치 코드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오는 11월 2일에 컬렉터스 이디션이 나와요. 컬러 삽화가 듬뿍 들어갈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응답
  15. BestAlign

    저도 나름 영문소설 읽으려고 노력해봤는데 참 쉽지가 않더군요.. 학교때문에 학교책들은 무슨수를 써서든 어떻게든 읽고있긴한데 참 난감합니다..;; 역시 자주 많이 읽는 방법밖에 없는걸까요.. 컴터앞에 앉으면 자동으로 접속하는 클리앙..ㅠㅠ..;;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