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의 기술 : How to Read A Book

독서의 기술 표지
요즘 들어서 가장 기분좋은것중 하나가.. 읽을 책 추천이 여기저기서 수없이 들어온다는 것입니다.
PDA 로 eBook만 보다가, 종이질을 느끼면서 책을 하나하나 사보고 있자니 괜히 기분이 좋아지더군요.

독서의 기술은 직접 추천받은 것은 아니고, 예전에 학교에 강연을 하러 오셨던 XP 전도사 김창준씨 관련글을 보다가
No-Smok 에 쓰신 How to Read It 에서 How to Read a Book 링크를 보고 구입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원서를 사볼까 하다가 쉽게 보자는 생각에 번역서를 샀는데 약간 아쉬움이 남더군요. 이건 나중에 말씀드리죠

하여튼 처음에는 책 이름 보고 정말 속독에 관한 책인가 보다 했습니다.
읽고보니 어느정도 빨라질수 도 있을꺼란 생각은 듭니다만, 책 자체는 책을 빨리 읽는법에 대한것만은 아닙니다.

저자는 독서의 수준을 초급독서/점검독서/분석독서/신토피칼 독서의 4가지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보는것은 초급독서의 수준이며, 제2단계인 점검독서는 책을 띄엄띄엄 빠르게 골라읽는 기술
제3단계인 분석 독서는 철저하게 읽어서 이해하는 수준, 최종단계인 신토피칼독서(Syn-Topical Reading)은
하나의 주제에 대해 몇권의 책을 관련지어서 읽으면서 비교하는 독서법을 말합니다.

최종단계는 둘째치고, 제2,3단계 만이라도 잘 할수 있다면 정말 좋은 독자가 될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듭니다.
사실 Syntopical독서는 모든 분야의 서적에 적용해서 보기는 힘들기도 하고(C++ 책을 종류별로 보면 좋을까요? -_-;)
또 저자가 말하는 대로 Syntopical 독서의 패러독스 “읽어야 할 책을 모르면 신토피칼하게 읽을수 없으며, 신토피칼하게
읽지 못한다면 무엇을 읽어야 좋을지를 모른다” 에서 볼수 있듯이 시작점을 찾기가 힘든부분도 있으니까요.
전체적으로 사실 엄청난 기술이 들어있다거나 하는건 아니지만, 책을 읽는 방법에 대해 이렇게 요모조모 선택하여 설명을
해준다는것이 많이 새롭게 느껴집니다. 책을 읽고나서는 정말 수동적인 독자보다는 능동적인 독자가 되어야 겠다하고
생각이 들었거든요.

단, 앞서 말했듯이 번역서가 조금 아쉬운 이유는 모든 번역서가 그렇겠지만 번역이 아주 매끄럽지는 않다는것이구요.
원서는 약 300페이지가 넘지만 , 번역서는 3단계 이후에 들어있는 각각 종류의 글을 읽는 방법이 누락되어
220페이지 정도밖에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즉, 번역서에는 “문학(소설,시,희곡)을 읽는법” 만 들어있으나,
원서에는 “Practical Book , History , Science/Mathematics , Philosophy , Social Science” 등으로 세분화 되어
있더군요. (제가 이 책을 보면서 아는분께 추천해드렸더니 원서를 구입하셔서 비교해봤습니다.)

보면서 즐겁게는 봤지만, 번역이 어려운건지 제가 머리가 나빠서인지 책의 내용이 아직 확실히 자리잡히진 않더군요.
한번 더 읽어보던지, 아니면 원서를 구매해서 다시 읽어봐야 할거 같습니다.

  1. 제 경험상 번역서가 이해가 잘 가는 이유의 90%는 번역의 품질에 있더군요. 그후로는 누가 번역서를 추천하면 저는 원서를 보게 되었습니다 ^^ 언급하신 책은 저도 예전에 원서로 읽었는데 배울 점이 있었어요. 구루님께서 개념이 명료하게 잡히지 않은 것은 번역의 잘되고 못됨을 떠나서 장르별로 독서법을 구분하기가 (그 책이 씌여진 당시에는 가능했는지는 몰라도) 오늘날은 잘 맞지 않는 부분이 제법 있다는 거지요. 원서 아마 한국내 대형서점에서 판매할거에요. 책방에 가셔서 잠깐 읽어 보세요.

  2. 그 책 좋은 책이지만, 한번 읽으셨다면, 포토리딩을 추천합니다.
    포토리딩 읽기 전에 구할 수 있다면, 토니 부잔의 Speed Reading Book (빠르게 읽고 정확히 이해하기) 를 먼저 보시면 좋구요..

  3. 이 책은 옛날에 여러 출판사에서 중복 번역되었는데, 원서 에디션에 따라 내용이 크게 다르기도 합니다.
    아마 이것이 최근판을 정식계약해서 번역한 것일 겁니다. 빠진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88152085

    저는 속독 관련 책으로 Power Reading(번역서 제목은 2배 빨리 어쩌고 하는 건데..)을 추천해드리고 싶군요.

    • 아 그 번역본은 구입전에 저도 함 봤는데 다들 번역이 별로라고 하셔서 이걸 구입했거든요.
      이것도 번역이 별로인데.. 최근판은 더 심할것도 같아서요 ^^; 원서로 함 봐바야죠.
      Power Reading 도 꼭 읽어봐야 겠네요. 읽을것이 많아지니까 종류에 따라 휘리릭 읽어버려야 할 책도 많더군요. ^^

  4. 저도 약 3주에 걸쳐서 (정말 오래 걸렸죠? 몇 페이지 안되는데..) “어느 독서광의 생산적 책읽기 50″이라는 책을 읽었는데, 단순한 책읽기에 대한 내용이라기보다는 책을 통해서 나를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가에 대한 내용이 많았던거 같아요.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을 이야기하면서 그런 논리를 책읽기에도 적용하는 방법으로 책읽기를 소개하고 있더라구요. 최근에 읽었던 책중에서 정말로 주의깊게 읽었던 책이구요, 지금도 중간 중간의 내요을 다시 보고 있답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읽어볼 만한 책이라 생각해요~~^^

Leave a Comment


NOTE -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