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at Mousetrap Fallacy – 쥐덫의 오류

If a man can make a better mousetrap than his neighbor, though he builds his house in the woods the world will make a beaten path to his door

– Ralph Waldo Emerson

더 좋은 쥐덫을 만들수 있다면 그가 숲속에 집을 짓더라도, 사람들이 그의 집 문앞까지 길을 내게 될것이다.
즉, 기술/아이디어만 좋다면 모든일은 저절로 풀릴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물론 이 말이 틀린것은 아닙니다. 기술하나만으로도 쉽게 성공한 사례는 많습니다. 하지만..
Timmons 는 그의 저서 New Venture Creation 에서 이는 Great Mousetrap Fallacy 라고 지적했습니다.
Psychological Ownership때문에 단지 기술에만 집착하는 경향을 가져서, Business 를 성공적으로 이끌지는 못한다는 것이죠.

구글이 단지 성능좋은 검색엔진을 가지고 있었기에 지금의 위치에 올랐을까요 ?
아무리 뛰어난 기술이라도 그를 Business 화 하지 못한다면 , 그건 곧 사라지고 맙니다.
성능상으로 뛰어났던 Sony 의 Betamax 방식이 Victor의 VHS 에 밀려서 사라진것처럼요.

프로그래머 입장에서 보면, 저 자신을 비롯하여 제 주위에도 자신이 만든것에 너무 애착을 가지는 경향이 많습니다.
어차피 엄청난 아이디어와 함께 개발된것이 아니라면, 그것을 어찌 사업화 할것인지에 촛점을 맞춰야 합니다.
좀 더 많은 사용자에게 알리고 , 광고하고 , 피드백을 받아서 착실하게 층을 넓혀가는것이
협소한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나아가 글로벌시장에서 살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Great Mousetrap Fallacy – 쥐덫의 오류”에 대한 8개의 생각

  1. 핑백: 아직 또다 안됐 딴마?

  2. srookie

    훔… 역시 좀더 넓게 볼 수 있는 시야가 중요한듯…
    기술은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중의 하나일뿐이라는 생각이 많이 드는군요.

    응답
  3. OrOl

    “나이키가 관심을 기울이는 분야는 디지털 기술이 아니라 디지털 기술이 가져다주는 다양한 경험”

    응답
    1. 구루

      네.. 저도 사실 이글쓸때 구글을 염두에 쓴건 아니고 단지 Mousetrap Fallacy 때문에 쓴거였거든요. 티몬스의 책을 보고 글을 쓰고나서 웹에서 검색을 해보니 관련글에서 구글이 먼저 튀어나오더군요 ^^

      응답

OrOl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