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는 편집장이다 – 모든 작은 디테일 하나에도 완벽을 기하되, 디테일의 개수를 제한해라

http://xguru.net/1237


The CEO as Chief Editor

트위터 창업자이며, 현재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 Square의 CEO인 Jack Dorsey가 자신은 Chief Editor(편집장) 이라고 생각한다고 하면서 발표한 내용을 발췌한 짧은 동영상입니다. 제가 요즘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단어인 “디테일” 에 관한 내용이 있어 이 내용을 정리한걸 공유합니다.



“모든 작은 디테일 하나에도 완벽을 기하되, 디테일의 개수를 제한해라.”

편집장으로써, 할일이 매우 많지만 보통 그일들중에서 한두가지만 중요하다.

사용자/엔지니어/지원인력/디자이너들로부터 오는 아이디어와 이야기들은 계속 넘쳐난다.
우리는 이중에서 네트웍,서비스,제품을 유지하고 이끌어 갈수 있는 한두가지만 선택을 해야한다.
편집장으로써 난 회사의 최고 편집자이며, 이런 모든 인풋들로부터 이중 하나 또는 몇가지들을 교차시켜 우리가 하는 일들과 잘 맞는것을 선택해야 한다.

특별히 내가 신경쓰는 세가지가 있다.

첫째는 Team 이다.

우리는 최고의 사람들을 뽑아야 하고,
최고의 사람들로 구성할수 있도록 조정해야 하고,
모든 부정적인 요소들을 제거해야한다.

우리는 결국 한 그룹의 사람들이 한개의 목표를 향해 같이 일하고 있는 것이며,
우리가 하나로 뭉쳐 같이 나아가지 않는다면, 우린 여기저기 돌아다니게 될것이다.
이런 난잡한 회사가 만든 제품은 아무도 쓰지 않게 된다.
그래서 구인(recruting)이 첫번째다.

두번째는 내부/외부의 커뮤니케이션 이다.

내부 커뮤니케이션은 우리가 뭘하고 있고, 왜 이걸 하고 있고, 우리의 목표가 뭐고,
우리의 목표가 왜 그런지에 대해서 일치하는 의견을 가지도록 얘기하는 것이다.

만약 여러분이 “이곳이 우리가 가는곳이고, 다음 30일은 이렇고, 다음 3달간은, 다음 6개월, 다음 1년은 어떨것이다” 와 같은 것을 가지고 있다면 이게 비젼이며, 이런 하이레벨의 비젼이 있다면 회사의 모든 결정요소들에 대해 올바른 우선순위 지정이 쉽게 될것이다.

외부 커뮤니케이션은 제품(Product)이다.
제품은 우리가 세상에 대해서 말하는 이야기(Story)이다.
우리는 모든 것을 이 제품을 통해서 커뮤니케이션 하길 바란다.

이 이야기는 특정한 사람에 대한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이 제품을 어떻게 사용하고, 사람들이 이 제품을 어떻게 자신들의 삶에 집어넣고, 그들이 이 제품으로 무엇을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이고 싶어한다.

세번째는 돈을 조정하는 것이다.

이건 투자와 매출 두가지로 얘기가 된다. 투자자로부터 돈을 받거나, 매출을 내거나.
운좋게도, Square의 경우는 첫번째 날부터 매출이 있었으므로, 우린 계속 제품을 만드는데만 집중하고 투자에는 별로 신경쓰지 않았다. 우린 매출에만 집중할수 있었다.

이 세가지가 내가 CEO로서 계속 하는 일이다.

성장하고 빠르게 움직이는 회사를 쉽게 관리하는 방법은 기본적으로 딱 한가지가 있다.

“모든 작은 디테일 하나에도 완벽을 기하되, 디테일의 개수를 제한해라.”

이걸 잘할수 있다면 어떤 조직구조에 있거나, 어떤 회사나 조직에 있더라도, 성공할수 있게된다.
바로 당신이 가장 작은일에도 신경을 쓰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만약 당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가장 작은일에도 신경을 쓴다면, 다른 모든것들은 알아서 처리될것이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제가 요 몇년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단어는 디테일입니다.
좀 강력히 얘기하면, 무한 경쟁의 시대에서는 디테일 밖에 경쟁할게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한참동안 무미건조한 기술뉴스만 올렸던 제 블로그에 이 디테일에 관한 얘기들을 좀 올려볼까 합니다.

제 트위터 @xguru 를 Follow 하시면 다양한 정보를 더욱 빠르게 접하실수 있습니다 ;)
덧글 남기기

1 개의 덧글.

  1. 정말 좋은 글이고 또한 올리시려는 글이 기대됩니다!

덧글 남기기

[ Ctrl + Ente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