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05년 1월월

30km 야간행군을 마치고…

지금 7시 반이네요. 지난밤 9시부터 방금전 새벽 5시까지 30km 야간행군을 마치고 들어왔습니다.
공식행사이름은 “2005 목표달성 전략행군” 이었구요. 전 사원이 참여하는 극기훈련성 이벤트였답니다.

아주 짧았던(!) 군대 훈련병기간동안 20km 못되게 행군한거 빼고는 처음해보는데다 야간이라 약간 들뜬맘으로 참가했습니다.
잠실대교 밑 한강시민공원을 출발해서, 올림픽공원을 한바퀴 돌아 거여동까지 갔다가 다시 올림픽대교를 찍고,
암사동 선사유적지를 지나서 암사정수장까지 갔다가 원점으로 돌아오는 코스였습니다.
이렇게 쓰니 짧아보이는데 멀긴 멀더군요. 멀고 힘든데 조용한 밤이니.. 걷다가 졸아서 길밖으로 벗어나기도.. -_-;

뭐, 걸으면서 회사사람들이랑 이런저런 얘기도 나누고, 한참 테스트중인 코드에 대해 토론도 하고.. 재미났습니다.
겨울에 조금 쌀쌀할때 해볼만한 이벤트 인것 같습니다. (또 하라면 안하고는 싶습니다 -_-;;;)

ep1. 통일감 고취(?)를 위해 목에다 펜타입의 연녹색 형광봉을 매달고 출발했는데요. 올림픽공원을 지나는중..
마침 무슨 가수의 공연이 끝났는지.. 수많은 여학생들이 색색 형광봉을 들고 나오더군요 -_-; 아저씨부대 아닌데.. 아 뻘쭘..

ep2. 보급품(?)은.. 귤2개,빵2개,우유1팩,초코바 하나,생수병 하나 였는데요. 5Km 마다 있었던 쉬는지점에서
귤->귤->빵+우유->빵+캔커피(실시간보급)->초코바 순으로 먹었는데.. 아주 배치가 좋았던것 같습니다.
특히 마지막 코스에 꽝꽝 얼은 초코바를 씹으면서 걸으니 , 아드레날린분비가 되는지 다리가 안아프더군요.
역시 맛난건 아껴뒀다 나중에 먹어야 한다는;;

욕조에 물이 다 채워졌나 보네요.. 좀 들어가 앉아서 다리 마사지좀 하고 자야겠습니다. ^_^

외국인과의 암투에서 패하다.

요 며칠 야근으로 지친몸을 달래러.. 온천+실외수영장 이라고 광고중인 모 대형물놀이터에 다녀왔습니다.
얼굴은 차고, 몸은 따뜻한 물속에 들어가 있으니 기분은 무지 좋더군요.
머 재미는 있었습니다만.. 유넷상이랑 같은 식인데.. 규모가 많이 작더군요. 노천탕도 몇개 안되고.. 사람은 너무 많구요 ^^

대충 수영복 입고 놀다가.. 남녀 따로 들어가는 대온천탕에 가보니 확실히 남자손님이 적어서 그런지 쾌적합니다.
커피탕,옥탕,침탕 등등 들어가서 놀다가.. 4개의 사우나 중에서 제일 뜨거운곳을 찾아 들어가 자리를 잡았습니다.
예전에 적었듯이.. 전 사우나 15분 – 찬물 5분 – 사우나 15분 – 찬물 5분 으로 들어가는걸 아주 좋아합니다.

제가 사우나 들어가면 즐겨하는 일중 하나는… 들어갈때 앉아있었던 모든 사람들이 나간다음 나가는 것입니다.
괜한 호승심이라고 할까요.. 그래서.. 구석에 앉아서 스윽 사우나 안을 둘러봅니다. 한 10명 정도 앉아 있습니다 .

호? 구석에 파란눈 금발머리 외국인이 한명 있군요. 땀이 얼마 없는거보니 금방 들어온듯 합니다.
신기해서 함 들어와 봤겠구나.. 하고 그냥 신경안쓰기로 했습니다.
자.. 그리고 10분쯤 지나자.. 사람들이 가장 더운방이라 그런지.. 얼마 못버티고 나가고 들어오고 합니다.

어라.. 그 외국인. 10분이 지났는데도 꿈쩍안하고 버팁니다.
잠깐 사람들이 모두 나가고 방안에 둘만 앉아 있는데, 눈이 마주쳣습니다. 아마도 서로를 의식하는듯 합니다.. -_-+
함 해보자 하는 생각이 들어서 다시 10분을 견뎌봅니다.. 사람들 계속 왔다 갔다 하는데.. 그 외국인 꿈쩍도 안합니다.

그래서 생각난게 요즘 유행이라는 19단.. 슬슬 노래부르듯 외기 시작합니다. 2X2=4 … 2X19=38 , 3X15=45..
우와.. 몇분걸려.. 다 외웠는데도 꿈적안하길래.. 졌다! 그러고 나와서 냉탕으로 들어가는데..

그 외국인 바로 따라 나옵니다 -_-+++

분명히 속으로 나랑 내기를 한게 틀림없습니다. 외국인도 마찬가지인 생각을 하는건가..
신기해하며.. 찬물 폭포에 머리를 들이밀고 패인을 분석해본 결과..

앗 이런.. 멍청.. 19단을 외우면서.. 뒷자리는 19단까지 하고.. 앞에는 9단까지만 했습니다. -_-;;;
9X19 까지 외우고 나왔네요. 처음으로 외워본거라.. 흑..
19단까지 다 외웠으면 이겼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혹시 나처럼 다시 또 사우나에 들어가지 않을까 했는데..
온탕에 가서 놀고 있군요.. 분하다.

처음 사우나에서 너무 힘을 뺀관계로.. 뒤에는 15분 못채우고 나왔네요.. 헥헥..
어쨋거나, 지긴했지만.. 그 일 하나때문에 재미있는 하루였습니다. 🙂

바쁘고 헷갈리고 정신없고

지하철 개찰구에서 사원증 들이밀고
회사현관에서 지갑에 있는 아파트카드키 들이밀고
정작 집에가선 보조키 앞에서 지하철 패스 꺼내기.

바빠서 정신도 없는데 왠 키는 종류가 이리 많은지..

1월에 종료하는 프로젝트 마무리땜에 정신이 없습니다.
여기저기 블로그 둘러보기도 힘들고, 글 쓰긴 더욱 힘드네요.

당분간은 썰렁블로그가 될것 같습니다. 혹시라도 기대(?) 하시는 분들께는 죄송합니다~ ^^

피마새,태엽감는새,베르세르크,V – 묘한 매치

피를 마시는 새 – 챕터 13
함정에 빠져 우물에 갖히게 된 대장군 엘시 에더리.
아무것도 할수 없는 우물속에서 그가 한일은 인간,나가,레콘,도깨비의 4선민 종족을 벽에 그린것이었다.

태엽 감는 새
오카다 도루는 직접 내려간 우물안에서, 우물벽의 얼룩을 보며 많은 생각을 하고 특별한 힘을 얻게 된다.

검풍전기 베르세르크
왕가의 모함으로 고문을 받는 매의 단 단장 그리피스.
가츠가 떠나고 혹독한 고문끝에 그는 모든것을 잃게 된다. 그리고 친구들을 제물로 바치고 고드핸드의 일원이 된다.

피마새를 보다가 저 우물장면에서 다른 두가지 장면이 오버되어 떠올랐다.
우물속에 갇힌다는 느낌이 세상과의 단절을 뜻하는것이라 피마새-베르세르크 연결이 되고,
우물이라는 공통개체로 인해 피마새-태엽감는 새가 연결 되는것 같다..

묘한 매치감을 주는데.. 괜히 기분이 나쁜 장면들이다 -_-;;

왜 난 폐쇄감을 느끼게 해주는 것들에 대해 오랫동안 기억을 하게되는 것일까..

그러고보니.. 예전 외화드라마 V 에서 다이애나의 부하였던 한 여자가 사령관을 독살한 누명을 덮어쓰고 받은 형벌은..
살아있는 채로 부패한 사령관의 시체와 같이 좁은 투명관에 넣어져 우주에 버려지는 것이었다.. 아직도 눈에 선하다 -_-;;;

나는 폐쇄된 공간이 싫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찾아라!

사람이름. 그것도 영문이름은 정말 외우기 어려운것중에 하나이다.
구글이 보여주는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 검색의 현실

브리트니,뿌리니,브리이트니,프리트니,브리타니,브라이트니,브랜디(!)..
(스피어스 오타는 없는가 보다.. 6자와 7자의 차이 ?)

구글의 2004년 최고검색어는 브리트니 스피어스였다. 이 순위에 오탈자 검색시도 횟수도 포함한 것일까 ?
아쉽게 3위를 차지했지만.. 철자가 더 어려워 보이는 크리스티나 아귈레라(christina aguilera) 의 오탈자 현황도 보여줬음 좋겠다.

어쨋든.. 오탈자를 남발하는 그대 ! 슬퍼하지 말지어다.

아.. Meet the Parents 의 후속작 Meet the Fockers순항을 거듭한단다. 철자 조심.

구글로 훔쳐보는 웹카메라들

지난주부터 계속 여기 저기 얘기가 나오는 Googleable webcams

최근에 많이 설치되고 있는 Cam 들은 랜선만 꼽으면 자신의 화상을 바로 웹에 보여줄수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부에 웹서버를 가지고 자신의 화상을 MJPG같은 형식으로 보여주게 되어있는데요
구글의 강력한 url 주소 검색기능을 이용하여 inurl:”ViewerFrame?Mode=” 같은 식으로 검색을 시도하면
웹에 연결된 수많은 Uncensored ! Cam 들을 볼수 있습니다. [ Cam 모음 1 ] [ Cam 모음 2 ]

이런 감시 동영상들을 아무런 보안없이 웹에 연결하는건 매우 위험한 일이라는걸 설치자들한테 어찌설명을 해야할까요 ?

영화 “본 아이덴티티”에서 여기저기 설치된 캠을 이용하여 제이슨 본을 추적하는 장면이 새삼스레 떠오르는군요.

아.. 이것은 Cam 들에만 국한된것이 아니라 프린터/방화벽/스위치 들에도 적용됩니다.
아무회사나 인터넷에 연결된 프린터에 온갖 므흣한 자료를 출력해버리면 어찌 될지… ^_^;

지난 25년간 최고의 신기술 25가지

Top 25 Innovations of the Past 25 Years

2. Cell phone
3. Personal computers
4. Fiber optics
5. E-mail
6. Commercialized GPS
7. Portable computers
8. Memory storage discs
9. Consumer level digital camera
10. Radio frequency ID tags
11. MEMS
12. DNA fingerprinting
13. Air bags
14. ATM
15. Advanced batteries
16. Hybrid car
17. OLEDs
18. Display panels
19. HDTV
20. Space shuttle
21. Nanotechnology
22. Flash memory
23. Voice mail
24. Modern hearing aids
25. Short Range, High Frequency Radio

CNN 에서 지난 25년동안 최고의 신기술 25가지를 선정/발표 했습니다. { via SlashDot }

일상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핸드폰/PC 가 선두를 달리고, 디지탈카메라,HDTV,휴대용 컴퓨터들이 보이는군요.
음.. 전화상으로 남기는 음성사서함 서비스가 23위를 차지했군요. 저도 중요한 일에 종사하고 있다는 자부심이… -_-;

또한 기분좋은건 위 항목들 중 여러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세계적으로 높은 위치를 차지 하고 있다는것입니다.
핸드폰은 1위 노키아를 추격하고 있고, 디스플레이 패널과 OLED 역시 최고이구요. 플래시 메모리도 수출의 역군이지요.
아직 국내에 제대로된 우주선 발사대가 하나도 없다는 현실이 아쉽긴 합니다.

1위는 16일 저녁에 발표한다고 하는데.. 아마도 World Wide Web 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

구글이 사람을 뽑는 방법

“I Googled this” 라는 문장에서와 같이 검색을 뜻하는 새로운 단어로 떠오른 Google
(한국말로는 구글신께 물어봐~ 정도로도 많이 쓰이더군요..)

이런 구글이 처음으로 회사문을 열어 TV 에 그들의 얘기(CBS – 60 Minutes)를 풀어놓았습니다.

구글 회사 내부에 대한 많은 얘기들이 있는데, 그중 가장 특이한건 직원채용건 이더군요.
구글이 Ph.D(Pigeon-harvesting Dogs) 들을 뽑기를 좋아한다는건 익히 알려진 사실입니다만,
요상한 수수께끼와 같은 독특한 방식으로 사람을 모으기도 했었죠.
TV 쇼에서 그들이 밝힌것에 의하면 현재 구글은 Aptitute Test (적성검사) 를 거쳐 좋은 점수를 낸 사람들을 대상으로 ,
매우 많은 인터뷰를 실시한다고 합니다. 최근 채용에서는 약 14번의 인터뷰를 거쳤다고 하는군요.

이에 4번정도 인터뷰를 진행하고 떨어진 사람이 다른 사람의 경험담도 듣고 싶다는 얘기를 올렸네요.
이 질문을 올린 이는 이 인터뷰들이 지금까지 해왔던 어떤 인터뷰보다도 흥미로웠다고 하고,
3시간 반 정도 인터뷰를 했다는 또 다른 이는 자신의 경험을 상세히 기술하면서,
자신은 인터뷰대상으로 선정(nominated)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자랑스럽다고 합니다. (이친구 자기혼자 평가를 다 하네요 -_-;)

구글이 아니더라도 다른 기업들도 이런식으로 장시간,수회의 인터뷰가 트렌드화 되어가고 있다는 얘기도 하네요
조금 큰 외국기업에 들어가려면.. 말 잘하는 방법부터 배워야 하는게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JoelThe Joel Test 에서 얘기했던 것처럼 구글도 사원을 뽑을때 정말 코드를 짜는 실기시험을 치룬답니다.
비록 쉘스크립트 코딩이였지만 컴퓨터가 아닌 칠판에 적었다는군요 -_-; 그냥 타이핑하면서 익히는 저는… 좌절

구글의 Jobs 페이지에는 자신들이 원하는 각 분야의 사람들과 스킬들을 깔끔하게 적어놨습니다.
제 업무분야인 Telecommuncations 쪽을 스윽 봤더니.. 정말 아주 상세히 적어놨더군요.
개발자가 아니라 관리자를 뽑아서 다르긴 하지만, 그냥 콜센터 관리자 모십니다~ 수준이 아니더군요. (혹시나 했다가 좌절..)

사원들을 위한 각종 복지혜택구글에서 일할 10가지 이유가 아니더라도,
정말 능력/환경이 된다면 지원해 보고 싶은 마음도 생기게 하네요.
왜냐구요 ? 겨울에 전직원(3000명) 이 스키여행을 간답니다. 산 하나를 꽉 채운다는군요. 부러워요.

닭의 해를 맞아 – 오마이치킨

오 마이 치킨!

통신이 발달하고 인터넷이 일반화 되면서 흔하게 보이는 단어중 하나.

가격대 성능비

수많은 종류의 상품중에서 같은 값이나 비슷한 가격에 좀 더 이쁜/성능좋은/맛좋은 최적의 물건을 찾는 다는 이 개념은
이왕이면 다홍치마 라는 미적인 감각추구 속담에 경제적 개념을 추가한 것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뭔소린지.. 아마 새해벽두 부터 미쳐가나봅니다..)

예전에는 입소문으로나 “그 식당이 어떻네 , 그 물건이 좋으네” 라는 말이 오갈수 있었지만,
피씨 통신과 인터넷의 등장으로 각종 맛집정보, 상품비교정보등이 우리주위에 많아지게 된것이죠.
아, 물론 이런것들을 통해 간접적으로 광고가 이루어지는 것도 비일비재 한것이 사실이지만요.

하여튼, 요즘 시장골목같은데서 주황색간판을 걸은 치킨집에 사람들이 삼삼오오 줄을 서있는것을 자주 보게되는데
이집이 바로 오늘 말하고자 하는 “오마이치킨” 이라는 수제치킨 전문점 되겠습니다.

5천원이라는 파격가에 특별한 광고도 하지 않는 이 치킨집이 저에게 눈길을 끌게된건
퇴근길에 본 , 그리고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본 광경때문입니다.
조그만 치킨집에 사람들이 줄을 늘어서서 치킨을 사려고 기다리는..

일반적으로 음식점앞에 줄이 서있으면 그 집 음식맛이 좋을거라는 예상을 하게 마련인데
5천원이라는 결코 비싸지않은 가격으로 치킨을 판다는 집이.. 그것도 동네 마다 다들 줄을 서서 기다린다는 점이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마침 동네에도 생겼길래, 2005년 닭의해를 맞아 한번 시식을 해보았습니다.
결과는.. 가격대 성능비가 괜찮다 입니다. ^_^

닭자체도 신선한 영계를 사용했는지 작고 씹을만합니다. 간혹 느낄수 있는 사료냄새도 없구요
조금 황당하게 닭 한마리를 4등분해서 주는지라 잘라먹어야 합니다만, 통!닭이라 나름대로 신선했습니다. ^^

양념소스를 4가지 (바베큐,칠리,달콤,허니머스터드) 개당 5백원에 팔더군요. 칠리소스 사다가 찍어먹었는데 무난하구요

가끔 그냥 치킨이 먹고싶을때 들려봐야 겠습니다. 주문배달을 안하니.. 좀 귀찮긴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