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04년 12월월

2004.12월의 웹서핑 기록

년말이라 그런지 기분도 싱숭생숭, 손에 잡혀지는것이 없네요.
12월에 돌아다닌 링크블로그 모음으로 판막음 해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세요~

방금 만든 도너츠와 공장에서 나온 도너츠

최근에 신촌에 1호점을 개설한 도너츠전문점 Krispy Kreme 에 한번 가봤습니다.

생기기 전부터 관련소식을 접한지라 , 빵종류를 다 좋아하는 저로선 무지 기대가 되는 집이였거든요 🙂

퇴근길에 잠시 들러 사려고 기다리는데, 점원분이 금방 나온거 시식해보라면서
오리지널 글레이즈드(Glazed) 를 하나 종이에 싸서 주시더군요.

“으억.. “

도너츠가 이렇게 부드럽게 넘어갈수도 있는건가 싶더군요. 확실히 금방만들어서 그런지 따뜻하면서도 부드럽네요.
감탄하면서 조금 많~이 사가지고 포장해서 가지고 왔는데, 식은 도너츠는 그맛까지 느껴지진 않더군요.
기름기는 확실히 그렇게 많지 않은데, 전반적으로 단 편이네요. 아마도 Glaze 때문인듯

렌지에 뎁혀 먹으라 해서 해봤지만, 역시나 처음 그맛은 아니구요.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처음으로 저에게 도너츠맛을 알려줬던 던킨하고는 차이가 있구나 하는..
던킨은 공장에서 만들어 매일 납품하는 형태인걸로 알거든요. 집 뒤에 공장도 있구요 🙂
포장해서 가지고 간다면 별 차이 없겠지만, 매장에 앉아서 먹게된다면 전 당연히 크리스피 크림을 택할거 같네요.
물론 종류나 다양한맛은 던킨이 훨씬 좋습니다만, 금방 구운 맛 하나로 모든게 상쇄됩니다.
금방 나온 도너츠의 맛은 정말.. 아직도 침이 고이게 하는군요.

요즘은 빵집들도 다 프랜차이즈화 되서.. 본사에서 주로 받는 형태가 많은거 같은데요.
(반은 납품,반은 손수 만드는 형태도 많더군요.)
바로 만든 빵을 맛보는 기쁨이 줄어드는것 같아 아쉽습니다.

예전에 아침등교길에 들러서 먹던 나폴레옹의 갓 구운 빵이 기억나네요.. ^^

내가 죽은 다음에 내 블로그는 ?

우리는 컴퓨팅/인터넷 환경에서 수많은 데이타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이메일, 자신의 블로그 혹은 홈페이지에 글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의 활동 등..
이외에도 자신의 하드디스크에는 자신만의 데이타가 몇에서 몇십기가씩 쌓여있게 마련이죠.

아직은 죽음을 생각하기에는 이른 나이지만.. 차후에는 이런 데이타가 어찌 될까 생각을 해본적이 있었는데..
마침 Slashdot 에 관련 기사가 하나 나왔군요.
이라크에서 폭탄사고로 죽어버린 해병아들의 메일을 보고자 했던 부모에게 암호를 알려주길 거부했다는 Yahoo 의 입장입니다.
프라이버시 정책상 알려줄수도 없고, 90일동안 비활성화 된 계정은 폐쇄 시킨다 하니..
부모의 입장에선 자식이 마지막 남긴 것중 하나인 데이타가 그냥 사라진다는 사실이 아쉽기도 하겠죠.

또 한사람은.. 당신이 죽은후에 당신의 데이타는 어찌 할거냐 ? 라는 질문을 올렸는데, 이런저런 얘기들이 많군요.

자신의 데이타라면 CD 또는 DVD 로 백업을 해둘수 있겠지만, 그 관리를 자손들이 잘 해줄지도 만무하고..
사실 개인적인 데이타는 남겨둬도 특별한 가치는 없겠군요. 남들이 볼수있는 글이 아닌 다음에는..

블로그 페이지라면.. 영원토록 데이타의 종속성을 보장할 호스팅 서비스도 아직 보지는 못했구요.
(현재의 블로그서비스 회사를 무시하는건 아니지만.. 지금 있는 회사들이 수백년 간다고는 못하겠죠 ?)

내가 쓴 글들이 글의 가치를 떠나서 , 죽은뒤에도 계속 남아서 보여진다면 어떨까 궁금해 지네요..
자식/손주들한테 계속적으로 관리를 맞겨 버릴까요 ? 제사도 지내는데.. 이것도 해주라 하면서.. -_-;;

저처럼 호스팅을 받지않고 개인서버로 운영한다면.. 방법이 없겠군요.
잘 모르는 미래를 믿고 자신을 냉동시키는 방법 처럼 영원히 당신의 글을 웹에 올려드립니다 라는 유료서비스는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ㅎㅎ

그나저나..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난후에도 쓸모있는글은 과연 어떤글일까.. 궁금해 지는군요.

WOW 를 시작해버렸습니다.

블리자드의 MMORPG World of Warcraft 이하 WOW
MMORPG 는 왠만하면 손대지 않으려 했는데, 다양한 뽐뿌에 넘어가 끝내 시작해 버렸습니다.
이거 정말 여가시간 낭비하기엔 최적인 게임입니다 -_-++
Ultima Online에서 요리/대장장이등 다양한 직업이 끌려서 해보곤 싶었지만, 못해봤거든요.
비슷하게 되어있다고 해서 호기심에 들어갔다가.. 어느새 레벨 20 -_-;;;
덕분에 블로깅 시간을 많이 뺏겨버렸습니다. 하핫

조금만 하다보면 알게되시겠지만. 그냥 북마크해뒀던 것들이라 혹시 시작할분들 도움이라도 될까바 올려봅니다.

알아키르(얼라) / 노르간논(호드) / 만노로스(얼라) 에서 Guru 라는 캐릭으로 놀고 있습니다. 혹시 보시면 아는체라도.. ^^

엘리베이터 개발자는 분명히..

나는 5층에 서있다. 엘리베이터는 1층에 있다.
내려가기 위해 나는 엘리베이터에게 명령을 한다. “올라와” 하며 위로 향한 화살표 버튼을 누른다.
잠시후 나는 잘못된것을 알게된다. 엘리베이터의 명령체계는 내가 명령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엘리베이터에게 내가 “내려가겠습니다” 하고 보고를 하는 방식이라는 것을..

올라온 엘리베이터에는 더 높은층에 가기 위해 타고 있는 사람들이, 아무도 내리지도 타지도 않는데 문이 열린것을 보며
의아한 눈초리로 나를 쳐다본다. 나는 무슨일인지 모르겠다는 생뚱맞은 표정을 지으며 애써 그들의 시선을 외면한다.

꼭대기까지 갔다가 다시 내려온 엘리베이터에 올라타며 곰곰히 생각에 잠겨본다.
왜 엘리베이터 개발자는 명령을 내리는 방식이 아니라 보고를 하는 방식을 취한것일까..

명령하달방식은 분명한 단점이 있다. 엘리베이터의 현재 위치가 누를 버튼을 정한다는것.
뭔가를 결정한다는 것은 분명히 매우 피곤한것이고, 내가 내려가겠다는것이 중요한 것이므로
내가 내려가겠다고 엘리베이터에게 보고하는것은 위치에 따라 버튼이 바뀌지 않는다는것이다.

아마도 엘리베이터 개발자.. 휴 잭맨은 이런것을 다 염두에 두고 했을것이다.
( Kate & Leopold 에서 휴 잭맨의 하인이름이 Otis 다. 실제 현재처럼 안전한 엘리베이터 개발자는 Elisha Graves Otis. ^^ )
왜 나는 명령하달조의 사고방식이 몸에 배게 된것일까.. 알다가도 모를일이다.

물론 이런글을 쓰는것이.. 아침바쁜시간에 엄한 버튼을 누른 나의 잘못을 덮기 위함이 절대 아니라는 것을 밝혀둔다.

* 이글은 http://blog.naver.com/chenjy/120001883671 에 트랙백되었습니다.

나의 웹서핑기록 2 : 코멘트 로그

inel 님CommentNLife 를 참조 해서 만들어봤습니다.

RSS 리더를 통해 여러 블로그들을 돌아다니면서 관심가는 글이거나 아는 내용이 있으면 코멘트를 달게되는데요.
글을 작성하고 트랙백을 보내버리면 저한테도 기록으로 남으니 상관없지만, 그렇지 않을경우는 내가 어떤글에
코멘트를 달았는지도 금새 까먹어 버리게 되더군요. ( 혹 노인성 치매 증상의 징조.. T_T )

그래서 간단하게 코멘트 로그 ( Comment Log ) 란걸 만들었습니다.
머 기록은 예전처럼 링크블로그용 링크블로그 라이터를 조금 고쳐서 사용중이구요. ^^

저 혼자만 기록해놓고 봐도 되지만, 제가 어떤글에 관심을 가지고 답글을 달고다니는지도 저에 대한 하나의 기록이니까요.
우측메뉴에 링크가 있으니 혹시나 저에게 관심있으신 분들은 한번씩 봐주셔도 좋습니다. 🙂

* 이글은 http://inel.pe.kr/archives/news/20040802_160634.php 에 트랙백되었습니다.

2004 나의 글 Top 10

이제 갓 1년이 넘어가는 초보 블로그 운영자로서, 올 한해 올린 글중 가장 맘에 드는 10개를 뽑아봤습니다.
역시나 공돌이생인지라 글솜씨의 부재로 멋진글은 별로 없군요. 지금 되돌아 보니 약간 챙피하기도 합니다만.. 🙂
글을 뽑아보니 반정도는 저의 생각에 관한, 그리고 반은 제가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작업한 일들에 대한 글이네요.

  1. 모든일을 즐겁게 하는 방법
    그냥 제가 사는 방법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밝게 세상을 바라보는것
    아마도 나중에 제 블로깅 생활중에 가장 맘에 드는글 10개를 뽑아보라 해도 순위에 오를거 같아요.
  2. 소설책을 싸게 사서 오래 읽는 방법
    이것도 또다른 사는(?) 방법입니다. 예상외로 많은분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블로깅 하는 재미를 느끼게 해줬던 글
  3. 뱀의 머리보다 용의 꼬리가 낫다
    최근에 저한테 있을/있은 변화때문에 적은글이기도 합니다. 항상 배우는 자세로 살아가려고 합니다.
  4. 월요일엔 술을 마셔보자
    많이들 Alcoholic 아니냐고 놀리기도 합니다만, 전 아직도 월요일마다 술마시는게 좋아요 🙂
  5. GMail 리뷰 on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블로그를 하면서 , 처음으로 잡지에 기고했던 글입니다. 안되는 실력에 쓰느라 고생도 많이 했는데 그래서 그런지 애착이 많이 가네요.
  6. 나만의 블로그엔진 개발 : Papyrus
    제 블로그가 현재 이 모습을 가지게 된 첫 글이군요. 제 블로깅라이프에 한획을 긋는 역사적 ? 사건이 아니였나 싶습니다.
  7. FireFox 용 빠른 사전찾기 Extension : FastDic 0.2
    FireFox 때문에도 바쁜 한해였네요. 사람들한테 공개하고 많은 피드백을 받고.. 이때문에 새로운 분들도 만나고..
    처음으로 Mozilla Update Site에 올려서 외국인들한테 리플도 받아보구요.
  8. RSS – 전문 or 요약
    블로깅하면서 큰 사건이라고도 할수있는 BlogLines와의 만남으로 RSS 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요.
    다소 테크니컬한 코멘트들이 오간 첫 포스트라 할수 있군요. 답변을 하기위해서도 많이 공부해야 한다는것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9. 구글 친화적인 검색어 하이라이트 구현
    블로그엔진을 바꾸면서 각종검색엔진을 통한 방문자수가 급격하게 늘었는데, 이런분들께 제공하는 작은 서비스~ 🙂
    간단한 코딩인데 고생을 너무 많이해서.. 순위등극!
  10. 링크블로그 와 링크블로그 라이터
    올해 또 링크블로그가 확 유행했었죠. 분위기에 편승해서 만들었는데 아직도 잘 사용중입니다.

* 이글은 http://www.blogtop10.info/ 에 트랙백되었습니다.

RSS 를 음성으로 읽어주기 : FeedSpeaker

인터넷 서핑은 컴퓨터의 기본 입출력 시스템인 모니터/마우스/키보드를 통해 주로 눈과 손으로 이루어 집니다.
하지만 사람이 가지고 있는 또 다른 입/출력 수단인 입과 귀를 이용하려는 시도는 VoiceXML 과 SALT등을 통해서
다양하게 시도 되고 있는데요. 블로그에 관련한 또 다른 방법의 시도가 있군요.

FeedSpeaker 는 Text 기반의 RSS Feed 를 음성으로 바꿔주는 유틸리티입니다.
RSS Feed 주소를 입력하면 Feed 를 읽은후 Lame 을 통해 MP3 로 변환해 줍니다.
음성처리엔 Microsoft .NET 과 Speech API(SAPI 5.0)을 사용합니다. (SAPI 는 과연 한글판이 나올수 있을지.. -_-; )
SAPI의 TTS 엔진에 따라 가청성(?)이 바뀔듯 합니다만, 재미난 시도인듯 합니다.
좀 더 발전되면 시각장애인들도 편하게 블로그서핑을 할수 있지 않을까요~ ^^

누구나 쉽게 쓸수 있는 인터넷 환경을 꿈꾸며..

아, 구글의 검색결과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Speegle 이란 서비스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