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3월 2009 - Page 2

오바마와 구글 AppEngine / Moderator / YouTube

미국 오바마 대통령은 IT 쪽에 관심이 많고 또한 잘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선에서 Twitter / Flickr 같은 SNS 및 웹 2.0 서비스들을 잘 활용했었고,
취임후에는 블랙베리 폰을 계속해서 쓰겠다고 발표해서 눈길을 끌었죠.

또한, 취임후에는 백악관내에 New-Media 팀을 구성했다고 발표했습니다.

http://www.whitehouse.gov/blog/change_has_come_to_whitehouse-gov/

백악관 블로그에 첫 포스팅을 하면서 소개했죠.
정부기관에서 직접 운영하는 블로그라니.. 왠지 Cool 해 보이죠 ?

하여튼 New-Media 팀에는 구글 New Business Development Division 에 있던 Katie Stanton 이 포함되어있는데요. Mickey Kim 님의 예전 보스이셨다고 합니다 🙂 그녀는 Director of Citizen Participation 이라는 직책을 맡고 있습니다.

구글에서 OpenSocial, GoogleModerator 를 담당하고 있던 그녀가 백악관으로 자리를 옮기자.. 재미있는 일이 벌어집니다.

http://www.techcrunch.com/2009/03/24/white-house-using-google-moderator-for-town-hall-meeting/

바로 Google Moderator를 실제 업무에 적용하고 있는 것이죠.

Google Moderator Logo

구글 모더레이터 ( http://moderator.appspot.com/ )는 여러 사람들이 만나는 미팅 , 컨퍼런스 , Q & A 같은 세션에서
각자가 하고 싶은 질문들을 올리고, 그 질문에 대해 참가자들이 투표해서 순위를 만들어 내는 툴입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 있어 하는 질문에 먼저 답 할수 있도록 하는 민주주의적 시스템입니다.

실제로 구글 본사에서는 매주 금요일 오후에 전 직원이 모여서 Town Hall Meeting을 한다고 합니다.
사장 및 경영진과 전 직원이 모여서 대화를 가지는 시간인데요. 여기서 하고 싶은 질문들을 직접 직원들이
모더레이터에 등록하고 거기에 찬/반 투표를 해서 당면과제인 질문들부터 경영진으로부터 답변을 듣게 됩니다.

구글 직원분한테 들으니, 단순히 듣는 것만이 아니라 해결할 수 있는 과제는 직접적으로 빠르게 해결을 해주어서
사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일례로, 이런 사례를 얘기해주었습니다.

구글에서는 직원이 결혼을 하면 선물을 주는 제도가 있는데, 네덜란드 구글 직원이 이런 질문을 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에서는 동성 결혼도 허용을 한다. 내가 지난주에 (동성)결혼을 했는데 난 선물을 받지 못했다. 차별이 있는 것 이냐 ?”
경영진에서는 “미국 내에서는 법률상 불가하지만, 네덜란드에서는 가능하므로 바로 처리해주겠다”고 답변해서
그 직원은 약 일주일 후에 바로 소급해서 적용을 받았다고 하더군요. ( 정확한 날짜랑 더 디테일한 스토리는 기억이 안나네요. )

하여튼, 백악관은 이런 Cloud Based Service를 자체 홈페이지에 도입합니다.

http://www.whitehouse.gov/OpenForQuestions/

Whitehouse Open for Questions

위 시스템은 Online Town Hall 시스템이라고 불리며,
백악관에 질문을 올리고 사람들이 각 질문에 좋다/싫다를 표현하면 그 순서에 따라 답변을 하겠다는 것입니다.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는 질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As a student, who like so many others works full time and attends school full time, only to break even at the end of the month.
What is the government doing to make higher education more affordable for lower and middle class families?”

또한 이 백악관 페이지는, 단순히 텍스트 질문을 올리는 것도 가능하지만, 구글 YouTube 를 이용하여
시민들이 자신의 질문하는 동영상을 찍어서 링크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쓴 사람은 왜 오바마가 동영상에서 구글 티까지 입지 않았냐고 우스개로 얘기하더군요.
그만큼 구글이 알게 모르게 미국인 전체의 주목을 받게 되는 것이죠. 그 이면엔 또 다른 것이 내포되어 있습니다.

구글 모더레이터는 구글의 Cloud Computing Service 인 AppEngine 을 기반으로 작성된 Application 입니다.
월 500만 View 를 무료로 제공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AppEngine 의 Scalable한 성능이 바로 이 시스템으로 다시 한번 인정 받았다는 것입니다.
사이트를 오픈하자 마자 6,932명이 7,037개의 질문을 올렸고, 총 236,048표의 투표가 이루어져서
정치에 관심 있는 수 많은 미국인들이 몰려들어서 사용했는데도 성능상에 아무런 문제없이 훌륭하게 기능을 수행했으니까요.
아마존 EC2 에 비해 한발 늦었지만, Microsoft Azure 보다는 훨씬 앞서 나가는 듯 합니다.

IT 와 정치와의 결합, 이렇게 좋은 방향으로도 쓰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실 예제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