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12월 2004 - Page 2

방금 만든 도너츠와 공장에서 나온 도너츠

최근에 신촌에 1호점을 개설한 도너츠전문점 Krispy Kreme 에 한번 가봤습니다.

생기기 전부터 관련소식을 접한지라 , 빵종류를 다 좋아하는 저로선 무지 기대가 되는 집이였거든요 🙂

퇴근길에 잠시 들러 사려고 기다리는데, 점원분이 금방 나온거 시식해보라면서
오리지널 글레이즈드(Glazed) 를 하나 종이에 싸서 주시더군요.

“으억.. “

도너츠가 이렇게 부드럽게 넘어갈수도 있는건가 싶더군요. 확실히 금방만들어서 그런지 따뜻하면서도 부드럽네요.
감탄하면서 조금 많~이 사가지고 포장해서 가지고 왔는데, 식은 도너츠는 그맛까지 느껴지진 않더군요.
기름기는 확실히 그렇게 많지 않은데, 전반적으로 단 편이네요. 아마도 Glaze 때문인듯

렌지에 뎁혀 먹으라 해서 해봤지만, 역시나 처음 그맛은 아니구요.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처음으로 저에게 도너츠맛을 알려줬던 던킨하고는 차이가 있구나 하는..
던킨은 공장에서 만들어 매일 납품하는 형태인걸로 알거든요. 집 뒤에 공장도 있구요 🙂
포장해서 가지고 간다면 별 차이 없겠지만, 매장에 앉아서 먹게된다면 전 당연히 크리스피 크림을 택할거 같네요.
물론 종류나 다양한맛은 던킨이 훨씬 좋습니다만, 금방 구운 맛 하나로 모든게 상쇄됩니다.
금방 나온 도너츠의 맛은 정말.. 아직도 침이 고이게 하는군요.

요즘은 빵집들도 다 프랜차이즈화 되서.. 본사에서 주로 받는 형태가 많은거 같은데요.
(반은 납품,반은 손수 만드는 형태도 많더군요.)
바로 만든 빵을 맛보는 기쁨이 줄어드는것 같아 아쉽습니다.

예전에 아침등교길에 들러서 먹던 나폴레옹의 갓 구운 빵이 기억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