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아서 보기, 통합의 비즈니스 FriendFeed – [ Web Trend Map 살펴보기 ]

지난 글 부터 Web Trend Map 에 포함된 회사들 중 국내 사용자들이 관심 있게 봐두실 만한 사이트를 몇 개 소개해드리고 있습니다.

안보신 분은 이전글과 Web Trend Map 을 먼저 참고해 주세요.

오늘은 Web Trend Map 둘러보기 2탄으로 FriendFeed 를 소개해드립니다.

Social Network Aggregation – FriendFeed : http://friendfeed.com/



FriendFeed on Twitter

Web Trend Map에서 Identity 라인에 위치하고 있는 FriendFeed 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RSS Feed 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RSS Feed 는 새로운 글이 올라왔는지를 손쉽게 알기 위해 사용하는 기술이죠.
주로 블로그에서 사용되어 왔습니다만, 요즘엔 다양한 웹 서비스들이 등장하면서 웹서비스 여러곳에서 이용되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이 우리가 웹에서 사용하는 사이트 및 활동하는 일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게시합니다.
  • FlickrPicasa 에 자신이 찍은 사진을 올립니다.
  • Digg , Reddit 같은 서비스에서 뉴스를 보고 추천버튼을 누릅니다.
  • Google Reader 로 타인의 RSS를 보다고 남과 공유하고 싶은 좋은 글을 발견하면 Share 합니다.
  • Facebook 에 자신의 현재 Status를 업데이트 합니다.
  • Twitter 에도 자신이 현재 뭐 하는지를 업데이트 합니다.
  • Del.icio.us 에 온라인으로 북마크를 합니다.
  • GoogleTalk 메신저에 대화명을 바꿉니다.
  • Last.fm 이나 iLike 같은 음악 서비스에 자신이 현재 듣는 음악을 보여주고, 자기가 좋아하는 노래를 친구에게 추천합니다.
  • Youtube 에 자신이 만든 동영상을 올립니다.
  • SlideShare에 자신이 만든 PPT 파일을 올립니다.
  • Amazon 에 자신이 선물 받고 싶은 WishList 를 작성합니다.
  • LinkedIn 에 자신의 온라인 이력서를 업데이트합니다.
  • Tumblr 에 글/사진/동영상/오디오/링크/채팅 등으로 미니 블로깅을 합니다.

( 위의 사이트들은 Web Trend Map 에 거의 있습니다. 이중 몇개는 슬슬 소개해보겠습니다. )

이와 같은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내가 여러분의 친구라면 제가 어떻게 여러분의 이런 모든 활동을 볼 수 있을까요 ?
대부분의 서비스가 RSS 를 지원하니 모두 구독을 하라고 하나요 ? 안그래도 읽을 RSS 피드들이 많은데.. 위 사이트의 RSS를 모두 구독한다는건 매우 힘든일입니다.
바로 이때 사용하는 것이 FriendFeed 입니다.

FriendFeed 는 아래와 같이 다양한 서비스들로부터 RSS Feed 및 OpenAPI 등을 통해 새로운 글을 가져와서
한눈에 볼수 있도록 하나의 Feed 로 보여줍니다. 이렇게 모아서 보여주는걸 Aggregation 서비스라고 하죠.
웹에 널려진 개개인의 삶의 흔적들을 하나로 모아서 보여준다해서 “Lifestreaming” 이라는 표현도 합니다.

아래 화면에서 좌측의 3 컬럼은 FriendFeed 에서 가져오기를 지원하는 서비스들, 우측 1컬럼은 제가 사용중인 서비스들입니다.

FriendFeed Service Importers

현재 약 57개의 서비스를 지원합니다. 국내에서 많이 쓰이는 사이트도 있지만, 잘 모르는 사이트들도 많습니다.
메신저인 구글토크에서 자신의 상태메시지로 설정한 것도 읽어올수 있다는게 재미있죠.

또한 이렇게 공유된 것은 http://friendfeed.com/xguru 와 같이 자신의 모든 온라인 활동을 Aggregation 하는 사이트가 되는 것이죠.

FriendFeed for xguru

Aggregated RSS 주소 : http://friendfeed.com/xguru?format=atom

이렇게 모아진 활동을 하나로 만들어낸 위 RSS 주소 하나만 보고 있으면, 내가 온라인에서 어떤 활동을 하는지 친구/동료/지인이 다 알 수 있게 됩니다.
친구/지인들에게 사진은 Flickr가서 보고, 내 즐겨찾기는 Del.icio.us 가서 보라고 얘기할 필요가 없는 것이죠.

그리고, 다시 이렇게 Aggregation 된 Feed 를 다시 Twitter 로 Publishing 하게도 할 수 있습니다.

FriendFeed to Twitter

이 FriendFeed 의 Twitter Publishing 옵션은 매우 유용해서, 자신이 사용하는 모든 것들을 Twitter 로 모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때문에 Twitter 사용자들은 거의 다 FriendFeed 계정도 사용하게 되는것이죠. FriendFeed내에서도 각 활동에 대해서 댓글을 달수 있다는 점에서 서로 경쟁상대가 아니냐는 얘기도 있긴 합니만, Win-Win 하는 형태라고 생각됩니다.

( Link to source site instead of FriendFeed conversation. 체크는 꼭 켜주세요. 트위터->FriendFeed->딜리셔스 보다는 트위터->딜리셔스가 여러분의 Follower 들에게는 훨씬 편리합니다. )

우리나라 사람들은 자신이 뭘 하는지를 남에게 보여주는 것을 상당히 꺼리는 편입니다.
이런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죠. 좋은 정보를 보아도 자신이 쓰기위해서만 저장할뿐
공유하려는 생각들을 잘 하지 않습니다. 여러분이 웹을 돌아다니면서 북마킹하는 사이트 리스트도 매우 좋은 정보가 됩니다.

여러분의 LifeStreaming.. 한번 FriendFeed 로 시작해보세요 🙂

아.. 트위터,플리커, 같은 SNS 에서 뭘 해야할지 모르시겠다구요 ? “101 ways to use Social Media” 를 추천해드립니다.

Tip . 미투데이 사용자 분들도 자신의 미투글들을 FriendFeed 로 보낼수 있습니다. http://me2day.net/xguru/rss 와 같이 자신의 아이디 옆에 rss 를 붙여서 rss 주소를 가져와서 등록하시면 됩니다.

Leave a comment ?

17 Comments.

  1. FriendFeed의 Twitter Publish 기능이 어디 있는지 잘 모르겠네요.

  2. 잘 봤습니다.
    프렌즈 피드의 주소를 다시 발행하는 분들도 있더라구요. 그럴 경우 링크를 여러번 타야 해서 아예 링크를 클릭 안 하게 되던데(은근히 짜증납니다), Link to source site instead of FriendFeed conversation 라는 옵션이 있었군요.

    • 네. 저도 가끔 트위터에서 다른분 통해서 들어갈때 여러번 가는게 조금 정신없더군요. 특히 미투데이의 경우는 3번을 거쳐가야 해서.. ^^;

  3. 웹서비스가 늘어나면서 정보의 량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다보니 이런 서비스들이 절실하게 된거 같네요.
    진짜 나날이 처리해야 할 정보는 늘어나는데 머리는 점점 나빠져가는거 같고-_-;;;;

  4. UIX - trackback on 2009년 5월 29일 at 12:32 오후
  5. GOODgle.kr - trackback on 2009년 6월 18일 at 5:57 오후
  6. 내용 잘보고 갑니다. friendfeed에 대해서 더 알고 싶어서 들어왔는데 마침 도움이 되는 글을 찾게 되었네요.

  7. 나아가서는 정보의 통합, 가테고라이징을 넘어서는 모델이 필요하겠군요. 융합,,,디자이닝….

  8.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9. 오호~ 이런거였군요. 잘보았습니다.

  10. junezel's me2DAY - trackback on 2010년 2월 11일 at 12:18 오후
  11. 오늘 이 포스팅이 리트윗되면서 갑자기 FF 친구신청이 급증 -.-;

  12. refresh custom rss/atom 을 클릭해야만 불러오네요. 24시간을 기다려도 등록한 rss를 불러오질 못 합니다. 미투나 블로그 등요. 왜 그럴까요?

    • 글쎄요. 프렌드피드 서버가 오동작 하지 않는한 자동으로 업데이트 하게 되어있습니다. My Services 에 제대로 등록 되어있나요 ?

Leave a Comment


NOTE -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Trackbacks and Ping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