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T Asia 08 후기#4. 둘째날 세션1&2 : Networked City, Aiming for a better Society

숨가쁜 첫날이 끝나고 둘째날입니다. 아침9시부터 첫세션이 시작합니다.
첫날 세션을 다 쪼개서 올렸더니.. 후기쓰기가 꽤 부담스러워 지네요.
둘째날은 제가 특별히 관심없었던 부분들은 합쳐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LIFT Asia 08 – #4. Networked City : 네트워크 도시


The Long Here, the Big Now

먼저 Nokia 의 수석 디자이너 Adam Greenfield 가 “The Long Here, the Big Now” 란 제목의 강연을 진행했습니다. 우리한테는 ubiquitous 단어로 익숙한 개념을 소개하면서 u-청계천, u-City 송도 라고 부르는 국내의 프로젝트들을 얘기합니다. 이런 작업들이 정작 사람들이 요구하는것과는 상관없이 그냥 기술적인 관점에서만 시작한다고 말을 꺼내네요. 사실 기술에 익숙한 엔지니어들이 이걸 이렇게 쓰면 좋지 않을까 ? 라고 하면서 이런저런 작업을 시작하는게 일반적이죠. 🙂

기억에 남는건, 마지막쯤에 얘기한 도시안에서의 Interaction 에 대한 새로운 패턴들이였는데요. 도시안의 많은 전광판 같은 것들이 Adressable, Scriptable, Queryable 하게 바뀔수 있다는 것이였습니다. 제가 관심있어 하는것이 WSD ( Web Services on Devices) 인데, 단지 전광판 같은 것만이 아니라, 훨씬 더 많은것들이 이런 인터액션이 가능하게 바뀔것이라고 생각됩니다. WSD 같은 경우 샘플 어플리케이션들이 보통 집안에 있는 전등 스위치에 Web Service 를 올려서 이것을 Discover 해서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주죠. 집안에서나 길을 걸어다니면서 우리가 보는 많은 오브젝트를 조작할 수 있다는 상상.. 해보신적 없으신가요 ? 전 생각만 해도 즐겁네요 🙂

다음은 스위스의 건축가 Jeffrey Huang 이 “Interactive Cities” 강연을 진행했습니다. 앞부분은 Adam 과 비슷하게 ubiquituos 한 이야기를 조금하다가, 뒤에 재미난 프로젝트들이 몇개 소개되었습니다.

Listening Wall” 이라는 프로젝트는 벽에 귀를 만들어서, 벽이 들은 대화내용의 일부를 화면에 보여줌으로써 화자들의 생각이 벽에 보이게 하는 것입니다. 광고판에 이걸 심어놓으면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느끼는 감정들이 바로바로 광고에 추가되어서 나타날수 있겠네요. 장난으로 욕만 하고 가는 사람들이 많을꺼라고 예상은 됩니다만.. ^^;

Swisshouse” 프로젝트는 서로 떨어진 공간에 있는 사람들의 생각을 이어줄수 있도록 가상벽을 만들고 양쪽의 영상/소리를 전달하여 마치 같은 공간에 있게 해주는 것입니다. Daum 처럼 서울/제주로 분리되어 있는 조직에는 꽤 재미난 시도가 될것 같습니다. 시차가 있는 한국/미국 간의 연결은 아무래도 좀 힘들것 같네요 🙂

Seesaw Connectivity” 각 공항에 있는 의자끼리 연결되어서 사람이 앉았을때와 안앉았을때 높낮이가 다르고, 또한 앉으면 앉은사람끼리 대화를 할수 있게해서 “공항에서 새 언어를 배우는 것” 이 가능하게 한다. 효용성은 없어 보였지만, 꽤 재미는 있을것 같았습니다. 의자에 누워서 자는 사람들은 어쩌나…

Living City

Networked City 세션의 마지막은 뉴욕에서 활동중이신 건축가 양수인님이 Living City 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이 Living City 라는 개념은 빌딩이 대화를 한다는 것으로, 각종 센서가 네트웍으로 연결되어 서로 정보를 주고 받는것입니다. 쉬운 예를 들어주셨는데.. 중국에서 황사가 온다고 하면 상하이에 있는 오리엔털 빌딩이 황사정보를 한국의 63빌딩에 보내면 63빌딩은 이에 대해 미리 대처할수가 있다는 것이다.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가동하고 하는등의 일이겠죠. 빌딩끼리 1촌을 맺어서 정보를 주고 받는것이라고 보면 될듯 합니다. 빌딩들의 싸이월드 ?

이런식으로 빌딩이 플랫폼화되고, 각각의 API 가 공개되면 이들만으로도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해지겠죠. 이렇게 취득한 정보를 모바일과 연결하면 원하는 곳의 기상정보를 직접 얻거나 하는 것도 가능해질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저에게 다양한 상상을 하게 해줬던 둘째날의 첫번째 세션이 끝났습니다. 다시 또 한시간의 휴식과 함께 즐거운 토의시간 ^^

LIFT Asia 08 – #5. Aiming for a better society : 더 좋은 사회를 향하여

희망제작소

2번째 세션은 희망제작소의 홍일표박사가 한글로 강연을 진행했습니다. 우리나라 민주화 운동과 촛불의 역사를 설명하면서 인터넷 환경의 변화를 얘기하고, 우리 사회가 어떻게 변해야 하는지를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희망제작소에서 하는 다양한 활동들을 소개했는데요. 사회창안센터를 알게된 것만도 큰 소득인 것 같습니다. 다양한 불만 및 제안이 아이디어가 되고 열매를 맺는 “새싹 -> 나무 -> 열매“의 단계를 가진다는게 참 재미난 발상인듯 하네요. 회사에서도 이런식의 제도를 운영한다면 참 재미있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는 Nokia Design 의 Raphael Grignani 가 나와서 “Homegrown” 이란 제목으로 Nokia 가 추진하는 각종 Eco & Green 전략에 대해서 소개를 했습니다. 처음에 다양한 숫자들을 보여줘서 기록해 놨는데, 세계에 약 30억대의 휴대폰이 있으며, 노키아에 11만명의 직원이 있고, 초당 16대씩의 핸드폰을 생산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매일 426000대의 핸드폰의 자기 수명을 다하고 있다고 하는군요. 그리고 나서 Nokia 가 자원을 아끼기 위해 어떤 일을 하고있는지 (Leading Green), 그리고 이런 활동을 넘어서 전세계인들에게 어떻게 모바일을 접할수 있게 할지에 대해(Beyond Green) 다양한 얘기를 펼쳤습니다.

그리고는 스위스식 점심식사가 이어졌는데요.. 뭐가 스위스식인지 잘 구분을 못해서.. ㅡ.ㅡ;;; 전 그냥 퐁듀나 먹는거 아닌가 기대했다가 흑..

스위스식 점심식사

그래도 맛은 꽤 좋았습니다. 식당에서 보는 전망도 좋구요. 이렇게해서 둘째날 오전 일정이 모두 끝났네요.

Leave a Comment


NOTE -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