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T Asia 08 후기#3. 첫째날 세션3 : Sustainable Development

LIFT Asia 08 첫째날의 마지막인 3번째 세션입니다.
저녁시간을 7시 30분으로 잡아놓고 6시부터 마지막 세션을 시작하는게 신기하더군요.
보통 컨퍼런스들이 저녁시간은 일찍일찍 잘 챙겨주는데 말이죠. 🙂

LIFT Asia 08 – #3. Sustainable Development : 지속가능한 개발



Dan Dubno on LIFT Asia 08

제목만 봐서는 뭘 얘기하고자 하는지 잘 모르겠던 세션이였습니다. 맨 처음은 Digital Dan이라 불리우는 Dan Dubno 의 강연으로 시작합니다.
시작전에 앞에 책상위에 각종 잡동사니 같아 보이는 물건들을 주욱 늘어놓는 작업을 하더군요. 그리고 나서는 하는 말이.. 뒤에 Powerpoint 는 아~무 상관없으니, 신경쓰지 말라고 합니다. 계속 보고 있으면 각종 사진들이 계속 슬라이드쇼 로 바뀌더군요. 가끔 재미있는 이미지도 많이 보였습니다. 요런거 처럼요

Rocket Car

Dan 은 Gadget 이라고 부르는 각종 첨단 IT 기기들을 소개하기 시작했습니다. 너무 많은 제품들이 소개되서 다 정리하기도 힘들정도인데, 제 기억에 남는것들만 적어보면..

  • 태양열을 이용한 각종 충전기/백팩 : 걸어서 여행다닌다면 필요는 하겠는데.. 전 햇빛알레르기라.. ㅡ.ㅡ;;;
  • Kill-A-Watt : 가전제품의 콘센트 앞에 꼽아서 정말 이 가전제품이 얼마쯤 전기를 사용하는지 보여주는 제품입니다.

    Kill-A-Watt
    이미지는 ThinkGeek 의 Kill-A-Watt 소개글 에서..

    딱 설명을 듣는 순간 사고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전 집에 전기사용량 체크하느라고 정말 전기 다뽑고 하나씩 꼽아가면서 사용량 체크해본적도 있어서요.. 말도 안되는 전기 누진세를 적용하는 우리나라에선 꼭꼭 체크해봐야 하는게 전기사용량이죠 쩝.

  • Skyscout : 별자리를 볼때 사용하는 전자 망원경? 같은 제품으로, GPS를 내장하여 위치도 파악하고(내가 남반구인지 북반구인지는 아주 중요한 정보겠죠), 그리고 지금 내가 보고 있는게 무슨별인지 무슨 별자리인지를 화면상에 보여주는 제품입니다.

    Skyscout

    요건 정말 혹하더군요. 다만 제가 사는 곳에선 거의 별 보기 힘들다는거.. 🙂

  • Pleo : 사람들에게 가장 인기가 좋았던 공룡로봇입니다. 부드럽게 움직이는게 아주 귀엽더군요.
    밑에 플레이 버튼을 눌러주세요. 컨퍼런스장에선 소리는 못들었는데, 우는 소리도 내는가 보네요.

    위 플래시는 UGOBE 사의 Pleo World 페이지에서 가져왔습니다.

    주위에 앉아계시던 여성분들이 사고싶다고 이야기 하는게 계속 귀에 들리더군요.

Dan 은 이런 각종 Gadget 들을 소개하면서, 이중 몇개는 정말 인류가 지속적으로 사용이 가능할수도 있다고 말했지만, 아직 제가 보기엔 Kill-A-Watt 빼고는 그다지 실용적이지는 않았던거 같네요 ^^; 다만 이런 시도들이 계속 진행되고 있고, 이중 몇몇은 상용화되었으니 이런것들이 조금 더 발전하면 인류에게 도움이 될것이라는 거에는 동감합니다.

WattWatt

그리고는 WattWatt 라는 전기를 효율적으로 쓰기위한 정보를 공유하는 스위스 커뮤니티가 소개되었습니다. LIFT 에서는 상업적인 용도의 광고는 불허하지만, 비영리 단체에는 홍보활동을 허용한다고 합니다.

한국이 미국,일본,중국,독일,인도,러시아 에 이어 세계 7번째의 에너지 소비국이라고 하면서 얘기를 시작하더군요. 확실히 경제규모나 인구수에 비해서는 정말 많이 쓰긴 합니다만, 이건 밤에 워낙에 잘 돌아다니는 우리나라 문화때문에도 한 몫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다른 나라 가봐도 이렇게 밤늦게까지 거리에 사람이 많은 나라가 별로 없더군요. 외국인들한테 설명한다면.. 나라 전체가 라스베가스 같다고 하면 느낌이 비슷할꺼 같네요 ㅡ.ㅡ;;;

스위스의 에너지 상황을 설명하는데.. 절반이상의 전력이 수력발전으로 얻어지고, 전체 전력중 4%는 쓰레기 소각으로 얻는다고 하더군요. 우리나라랑은 상황이 꽤 달라서 놀랍더군요. 근데 이럼에도 불구하고 상당부분의 전기를 수입한다고 하네요.

Sarah Marquis

그리고 첫번째 날의 마지막은 스위스의 탐험가 Sarah Marquis 가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그녀는 17개월동안 호주전역을, 8개월간 칠레와 페루를 발로만 걸어서 여행을 다니고 그간 겪은 내용들을 재미있게 소개해줬습니다. 약 3만킬로미터라고 이야기 하더군요. 시간당 약 5킬로미터를 걸어서 매일 30킬로미터 정도를 걸었다고 합니다. 런닝머신 뛰어보신분들은 알겠지만 시속 5키로면 꽤 빠르게 걸어야 합니다. 끝나고 어떤분이 실제로 걷는 속도를 보여달라고 했더니, 제 예상대로 엄청 빠른걸음을 걸으시더군요. ^^;

그녀의 말을 들으며 디지털과 떨어진 삶이 어떤것일까 생각을 할 수 있었고, 또 마음 한켠으론 과연 내가 저런 여행을 할 수 있을까란 생각을 해보았지만, 어디선가 꿈도 꾸지말라는 외침이..

이렇게 첫날 모든 세션이 끝났습니다. 첫날 저녁은 Hyatt 호텔 야외에서 부페가 준비되어있어서 거기서 많은 분들과 또 한번 얘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각각의 세션에서 어떤부분이 좋았고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얘기하며 각 강연자들이 던진 화두에 대해 자신만의 답변을 생각해보는 것이 LIFT 의 특징이 아닐까 합니다.

물론 호텔에서의 식사가 끝나고 숙소에서 다시 도아님,이용욱님과 함께 새벽까지 2차세션이 이어졌습니다 🙂

  1. 이런 멋진 xguru님. 리뷰가 참 훌륭한걸요. 다른 리뷰도 짬짬 읽어봐야겠습니다. ^^

  2. 정리정돈's Blog - trackback on 2008년 9월 11일 at 12:37 오전
  3. 정리정돈's Blog - trackback on 2008년 9월 11일 at 12:56 오전
  4. 킬크로그 (killklog) - trackback on 2008년 9월 11일 at 12:12 오후
  5. 구루님 리프트 아시아는 아주 즐거웠습니다. 그런데 제 카메라 보다는 사진이 훨씬 선명하게 나왔군요. 리프트 아시아에서 찍은 사진 좀 얻을 수 없을까요? 작티는 디카 기능이 떨어지는 데 어둡기 까지 하니 대부분 엉망이더군요. 여기에 월간 웹에 제글이 실리기로 되어 있어서…

    그리고 풍요롭고 알찬 한가위 되시기 바랍니다. 저는 오늘 서울로 출발합니다.

Leave a Comment


NOTE -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Trackbacks and Ping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