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만의 중간고사.. 후기

그러니까 1996년도에 중간고사라는걸 마지막으로 쳐보고 딱 9년, 햇수로는 10년만에 중간고사를 치뤘습니다.
사회생활하면서 머리가 많이 굳었을거라 예상하고 딴에는 한다고 했는데 결과는 별로 만족스럽지 않군요.
제가 이 나이 먹는동안 각종시험을 보면서 신기한게 있다면 단 한번도 시간이 모잘라 본적이 없다는겁니다.
전공시험을 치던, TOEIC 을 치던 TEPS 를 치던 말이죠. (그렇다고 다 잘본다는건 아닙니다 -_-;;)

그런데 이번에 시험본 한 과목, B4 용지에 5장이 넘게 2시간 반이나 썼음에도 불구하고 다 못적었습니다.
알고있는걸 시간이 모잘라서 못쓴다는 기분 참 묘하더군요. T_T
(사실 시험끝나고 약간 쇼크상태로 있었습니다. 쩝.. )
개념이 제대로 박혀있지 않은걸 짜내서 쓰려다 앞부분에서 시간을 까먹은게 타격이 컸네요.
역시 공부가 부족했나봅니다.

일단 시험은 끝났고 다시 또 수많은 텀프로젝트와 과제들에 치여 삽니다만 기말고사가 걱정이 됩니다 휴..
(아침에 이글 조금 쓰다가 수업들어갔더니 결과를 채점해서 주시네요.. ㅠ.ㅠ)

  1. 채점 결과가 궁금한데요? ㅋㅋㅋ
    밝히시는 것이.. ㅋㄷㅋㄷ

  2. 근데, 도대체 어느 학교에 들어가신 거예요?
    저만 모르고 있는 건가요?
    구루님이 힘들어할 정도의 텀프로젝트라면,
    엄청나게 좋은 학교에 들어가신 것 같은데,
    수능 다시 공부하고 들어가신 건가요?
    직장다니시면서 공부할 시간도 없으셨을 텐데…

    무례하지만, 몇개월 전부터 계속 궁금했어요..-.-;;
    (갑자기 나타난 ROM 족입니다 -.-;;; , 이전에는 블로그가 없어서 답글을 못달고 있었어요 )

    • 아 학교는 제대로 적은적이 없네요. 특별히 자랑할것도 아니여서 그랬는데..
      최근에는 이 과정을 좀 알려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한번 소개글을 적을까도 했습니다.
      저는 지금 대전 KAIST 에서 SEP ( Software Expert Program ) 라는 전문석사과정을 밟고있습니다.
      논문을 쓰고 연구를 하는 석사과정이랑은 조금 다르구요. 필드경험이 3년이상 있는 IT인력들을 교육해서
      소프트웨어 전문가/리더로 교육시키는 과정입니다.
      (형식은 Techno MBA랑 비슷한데 좀더 기술쪽에 중점을 둔다고 보시면 됩니다.)
      아직 생긴지 얼마 되지않아 인식이 별로 없습니다만.. 미국의 CMU 에도 비슷한
      코스가 있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http://software.kaist.ac.kr 이 홈페이지구요 ^_^

      그리고.. 무례하긴요.. 블로그 없어도 답글 달아주셔도 됩니당~ ^_^

  3. 절대공감합니다. 더더군다나 영어로 시험을 쳤기에 좌절은 더 하였다죠.
    2학기가 다 지나가지만 늘 좌절이라는..^^

  4. 그런 곳이 있었군요.
    저도 흥미롭습니다.

    p.s 그렇다고 해서 ‘그녀는 대학생이다’ 가 불가능 하지는.. 쿨럭 ;;

  5. 대략 그곳에 가시지 않았을까 짐작했는데 맞군요. 이전 저희팀 팀장님도 이번에 들어가셨거든요. 🙂
    @어은동 만화방들을 섭렵하기 전엔 제대로 학교 다닌다고 말씀하지 마세요. 🙂

  6. 나모 아저씨 맞습니다 🙂

  7. 행님 저 컴백했습니다. 전화 드리기 전에 이렇게 블로그먼저..들리내요..

    오랫만에 오니 정겹네요 이거참…

    조만간에 연락 드리겠습니다. 저번주 토요일날 복귀 해서 계속 정신이 없내요..

    담에 뵈요… 아마 기말고사 시즌이 오니까 셤 끝나고가 되겠내요 수고하세용…

Leave a Comment


NOTE -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